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G20 경제수장들, 무역전쟁∙가상화폐 논의 ‘빈손’

2018년 03월 21일(수)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PXI20180320015001003_P2.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주요 20개국(G20) 경제수장들이 무역전쟁 방지책과 가상화폐(암호화폐) 규제를 논의했지만 구체적인 정책 마련에는 실패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20일(현지시간)까지 이틀간 무역 분쟁에 대해 논의했지만 애매모호한 작년 입장만을 재확인했다.

G20 경제수장들은 무역의 경제 기여도를 강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미국이 오는 23일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관세를 부과한 이후 벌어질 세계 무역 전쟁에 대한 우려를 거의 줄이지 못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철강·알루미늄 산업은 불공정한 무역관행의 결과이기 때문에 우리가 이런 방식(관세)으로 대응하려는 것”이라며 “보호무역주의로 가려는 게 아니라 자유롭고도 호혜적인 무역을 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미국의 철강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된 캐나다의 빌 모노 재무장관은 미국의 입장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불거졌다.

미국의 철강 관세 부과 대상인 유럽연합(EU) 회원국 수장들은 회의에서 다자주의(multilateralism)가 지지를 받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우리 성장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독단적 선택을 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불공정 무역 상황과 보호주의가 전 세계 경제 회복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도 G20 경제 수장들에게 무역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예외적 대책에 의존하는 것을 피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가상화폐 대책 마련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G20 경제수장들은 역대 최대 거품 논란에 휩싸인 가상화폐와 관련 오는 7월 장관회의 때 구체적인 권고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가상화폐에 대한 구체적 규제방안을 마련하지 않은 것은 가상화폐 시가총액이 세계 경제의 1%에 못 미칠 정도로 적어 금융시장에 위험요인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화폐 규제가 가상화폐에 정당성을 부여할 수 있는 점과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규제 강화 추세를 심화시킬 수 있는 점에 대한 우려도 대책 마련 실패 요인이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