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감원, 최흥식 채용비리 의혹 특별검사 착수

2018년 03월 13일(화)
조규상 기자 joecsketch@daum.net
금감원.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금융감독원이 전날 사의를 표명한 최흥식 원장의 하나은행 2013년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13일 특별검사에 착수했다.

검사 대상은 2013년 최 원장이 대학 동기의 아들을 추천했다고 알려진 채용비리 의혹이다.

특별검사단은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가 이끈다. 검사 후 최종결과만을 금감원 감사에게 보고해 독립성과 투명성을 높였다.

검사 기간은 다음달 2일까지다.

금감원은 “검사 과정에서 채용과 관련된 비위 행위가 발견되면 관련 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해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