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한국 방위산업 발전 공로’로 감사패 받아

2018년 03월 11일(일)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오른쪽)과 최평규 S&T그룹 회장이 지난 9일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오른쪽)과 최평규 S&T그룹 회장이 지난 9일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한국 방위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감사패를 받았다.

대한항공은 서울시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위산업진흥회(방진회) 2018년도 정기총회에서 조 회장이 이 같은 상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조 회장은 지난 9일 열린 행사에서 최근 14년 간 맡아온 방진회 회장직을 최평규 S&T그룹 회장에게 넘겼다.

방진회는 조 회장이 지난 2004년 제11대 방진회 회장으로 선임된 후 15대까지 연임하면서 국내 방위 산업 경쟁력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방진회 관계자는 “국가가 없으면 방위산업도 없다는 ‘방산보국(防産報國)’의 가치를 바탕으로 생산물량을 확보해 방위산업 업체들이 생존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실제 방위산업 매출액은 2004년 4조6440억원에서 2016년 4배 이상 증가한 14조8163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수출액도 4억달러에서 8배 이상 늘어난 32억달러로 집계됐다. 방진회 회원사 수는 2004년 171개사에서 작년 643개사로 불어났다.

조 회장은 “그동안 방위산업에 대한 사명감과 애정으로 정책을 건의하고 회원사 입장을 대변하며 조직 투명성을 강화하는 등 방위산업 발전에 최선을 다해왔다”며 “새로운 시각을 가진 회장과 임원진들 아래 방위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달라”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