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창의적 혁신으로 미래 동력 만들자”

대한항공, 서울 본사서 창립 49주년 기념식 개최

2018년 03월 05일(월)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 대한항공 창립 49주년 행사에 참석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 대한항공 창립 49주년 행사에 참석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5일 대한항공 창립 49주년 기념사를 통해 “창의적 혁신으로 새로운 미래를 향한 동력을 만들어내자”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소재 본사에서 조양호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49주년 기념 행사를 열었다. 대한항공의 창립일은 1969년 3월1일이다.

조 회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안정적 운영, 고객 감동을 위해 최선을 다해준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대한항공은 불굴의 정신으로 도전해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열었고 항공산업의 역사를 쓰고 있다는 점에서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대회장님께서 미래와 가능성을 보고 대한항공을 인수한 혜안이 오늘날의 대한항공을 만들었다”며 “시대의 변화에 이끌려 가기보다는 우리 스스로 변화를 주도하고 고객의 요구와 우리의 역량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분석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감동과 만족을 만들어내는 서비스는 거창한 무언가가 아닌 섬세한 관찰로 고객보다 한 박자 빠르게 움직여 신속하게 이뤄내는 변화에서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허울뿐인 프라이드가 아닌 창의적인 혁신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요구되는 시대임을 명심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항공의 현재가 과거에 뿌리를 둔 것처럼 대한항공의 미래가 뿌리내릴 수 있는 현재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안전의식이라는 최고의 가치를 내재화하는 한편, 임직원 모두 안전을 저해하는 요소를 스스로 찾고 예방하는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언급했다.

조 회장은 “항공사업에 대한 정확하고 깊이 있는 이해를 근간으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사업을 미래지향적으로 재편해 나가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달라”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