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텔레콤, IoT 전국망 확대 상용화…HD급 사진·음성 전송 가능

2018년 02월 21일(수)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PHOTO_20180221182343.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사물인터넷(IoT) 전국망인 로라망에 이어 ‘LTE Cat.M1’을 오는 4월 상용화한다고 21일 밝혔다.

LTE Cat.M1은 국제 표준화단체 3GPP에서 표준화한 기술이다. 저용량 동영상과 HD급 사진·음성 전송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상용화를 통해 저전력·저용량 데이터 전송에 쓰이는 로라 망과 함께 IoT망 커버리지를 확장해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LTE Cat.M1의 전력 효율은 기존 LTE-M의 수십 배 가량 높고 통신 모듈 가격은 기존 대비 30% 이상 저렴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제조사 입장에서는 IoT 기기 제작 비용을 낮출 수 있고 고객들의 가격 부담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며 “다양한 제조사들의 시장 진입도 유리해져 IoT 생태계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LTE Cat.M1 기술 개발 완료와 시험망 검증을 마친 후 상용 LTE 기지국에서 기술 적용, 필드 테스트를 하는 등 기술 고도화에 힘써왔다. SK텔레콤은 내달 중 망 안정화와 최적화를 마무리하고 4월부터 가동할 계획이다.

허일규 SK텔레콤 IoT·Data사업부장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멀티 IoT 전국망을 보유하고 있는 SK텔레콤은 초연결 시대를 위한 다양한 IoT 기술과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