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철강업계 “美 통상압박 적극 대응” 다짐

권오준 포스코 회장, 철강협회장 재선임

2018년 02월 21일(수)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철강협회 총회.jpg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철강업계가 갈수록 수위를 높여가는 미국의 통상압박에 적극 대응하기로 다짐했다. 

한국철강협회(회장 권오준)는 21일 포스코센터에서 제51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2018년도 사업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3년 임기의 철강협회장으로 재선임하고 신임 전무이사에 전우식 전 포스코 전무를 선임했다. 

철강협회는 올해 핵심과제로 △통상환경·불공정 수입 대응 △정부정책 변화 대응 △중장기 경쟁력 강화 지원 △위원회별 특화 서비스 제공 △사무국 혁신 등을 선정했다.

특히 철강협회는 이날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와 관련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철강협회는 민관 합동대책 수립과 시행을 통해 불공정한 수입규제에 적극 대응하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철강위원회 등 정부간 다자 통상채널을 통한 규제국의 불공정 조치에 대해 시정을 요청하기로 했다. 

또 주요 철강 교역국과의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주요 수출시장 구조 분석을 강화해 통상마찰을 사전에 차단하고 수출 애로사항을 해결할 방침이다. 

아울러 수입신고제도 개선과 KS인증심사 기준 합리화 등 불공정·부적합 수입대응 강화를 통해 ‘수출 3천만t, 수입 2천만t 이내 유지’를 전략목표로 삼았다. 

이와 함께 산업용 전기요금,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관련 환경규제, 화물운송 표준운임제 등 정부 정책 변화로 인해 피해 최소하에도 주력한다. 

권오준 철강협회 회장은 “무역확장법 232조 등 통상문제와 관련해 통상 담당 임원급 협의체를 활성화 하는 등 협회가 중심이 되어 적극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총회에는 권 회장을 비롯해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김창수 동부제철 사장, 문종인 한국철강 부사장, 손봉락 TCC동양 회장, 홍영철 고려제강 회장, 박훈 휴스틸 대표 등 회원사 대표 20여명이 참석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