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등한 성과에 투자금까지…새해 베트남펀드 ‘고공행진’

2018년 02월 21일(수)
윤재혁 기자 dkffk3318@cstimes.com
C0A8CA3C00000144CECD4FD800012F14_P2.jpeg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기자] 올해 들어 베트남주식 펀드 수익률이 해외주식형 펀드 가운데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베트남 펀드에 몰린 자금 규모도 압도적인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에 따르면 운용 순자산 10억원·운용 기간 2주 이상인 해외 주식형 펀드(공모)의 연초 이후 수익률(이하 19일 기준) 통계 가운데 베트남주식 펀드의 수익률이 6.94%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브라질(6.51%), 러시아(5.07%), 남미신흥국(4.53%), 유럽신흥국(4.42%), 동남아(4.26%) 등의 순이다.

신흥국 펀드의 양호한 수익률과는 달리 같은 기간 전체 해외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0.95%에 그쳤다.

이 뿐만이 아니라 베트남주식 펀드는 월등한 성과에 투자금까지 몰린 것으로 파악됐다.

베트남주식 펀드에는 올해 들어 4991억원의 자금이 들어왔다.

같은 기간 해외주식형 펀드 전체에 유입된 자금 1조1632억원의 40%를 넘는 규모다.

다음으로 글로벌주식(3521억원)과 정보기술섹터(2125억원), 북미주식(1646억원) 펀드에 많은 자금이 유입했다.

이는 베트남이 새로운 생산 거점으로 주목받으며 ‘포스트 차이나’함에 따라 최근 1년간 호찌민 지수가 50% 가까이 오르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인 결과로 풀이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