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전자 ‘2018년형 LG V30’ 공개…키워드는 ‘인공지능’

2018년 02월 13일(화)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 2018년형 LG V30에서 비전AI를 통해 정보검색 기능을 이용하는 모습.
▲ 2018년형 LG V30에서 비전AI를 통해 정보검색 기능을 이용하는 모습.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LG전자(대표 조성진)가 인공지능(AI) 기술로 카메라, 음성인식 등 기능들을 강화한 2018년형 LG V30를 공개한다.

LG전자는 오는 26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8’을 통해 2018년형 LG V30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2018년형 V30에는 카메라 편의성을 높이는 ‘비전 AI’와 음성 인식 기능이 강화한 ‘음성 AI’가 각각 적용됐다.

LG전자는 V30의 기존 카메라 성능에 AI를 가미한 비전 AI를 도입했다.

비전 AI가 탑재된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대상에 최적화한 촬영 모드가 추천된다. 촬영 모드는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도시 △꽃 △일출 △일몰 등 8가지로 구성됐다. 각 모드를 통해 화각, 색감, 반사광, 역광, 채도 등을 파악해 촬영 대상의 특징을 가장 잘 살려줄 수 있는 화질을 선택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미지 분석 전문 업체와 협력을 통해 사진 데이터를 1억장 이상 분석한 후 1000여개에 달하는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 알고리즘은 카메라에 비친 대상의 특징을 파악하고 촬영 모드를 추천하는 기능의 원리로 작동한다.

촬영 후 피사체의 정보 검색, QR 코드 분석, 관련 제품 쇼핑까지 가능한 사물 인식 기능도 적용된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마음에 드는 손목시계를 촬영하면 해당 제품과 함께 비슷한 제품들이 검색된 결과를 볼 수 있다. 또 해당 제품을 어디서 가장 싸게 구입할 수 있고 구매할 수 있는 비슷한 제품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도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LG전자는 어두운 곳에서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게 촬영할 수 있는 저조도 촬영 모드도 처음 선보인다. AI가 카메라에 비친 영상을 분석해 어둡다고 판단되면 더 밝게 촬영할 수 있도록 설정을 변경해준다.

LG전자는 말로 앱을 실행시켜 주거나 설정까지 편리하게 바꿔주는 ‘음성 AI’ 기능도 강화한다.

이에 따라 구글 어시스턴트에 적용된 LG 전용 편의 기능을 음성으로 실행할 수 있는 음성 명령어가 23개에서 32개로 늘어났다. 이를 통해 고객은 터치 대신 음성으로 카메라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LG전자는 앞으로 AI를 활용한 신규 기능을 모든 LG 스마트폰에 지속 도입하는 등 전반적인 업그레이드를 실시할 방침이다. 제품의 하드웨어 성능과 기존 소프트웨어와의 안정성 등도 고려해 고객 가치를 높이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하정욱 LG전자 단말사업부장(전무)은 “AI 기술로 한층 똑똑하게 진화된 편의 기능을 더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편의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