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해 첫 달 외국인 주식·채권 5.6조 순매수

2018년 02월 13일(화)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PHOTO_2018021380831.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 1월 국내 주식과 채권을 5조5000억원 넘게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3조2000억원 넘게 순매수했으며 채권도 2조3000억원 가량 순매수했다. 주식은 올해 초 매수세에 힘입어 순매도에서 순매수로, 채권은 대규모 매수세에 순유출에서 순유입으로 전환됐기 때문이다.

이로써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658조8000억 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2.2%에 달했다.

미국이 273조8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1.6%를 차지했고, 이어 유럽 184조2000억원(28.0%), 아시아 80조8000억원(12.3%), 중동 27조3000억원(4.1%) 순이었다.

외국인은 주식과 함께 채권도 사들였다. 외국인은 상장채권 4조6150억원을 순매수했으며 만기상환 2조3000억원을 고려할 때 순투자액은 2조3220억원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1조7000억원)와 유럽(1조2000억원), 미국(1조원)에서 순매수한 반면 중동은 2000억원을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싱가포르(1조4000억원)와 영국(4000억원) 등이 순매수했으며, 버뮤다(2000억원)와 사우디(2000억원)는 순매도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