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지엠 “GM본사, 정부에 금전적 지원요청 없었다…자구노력에 집중”

기재부·한국지엠, ‘철수설·정부지원요청설’ 적극 부인 나서

2018년 02월 09일(금)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 9일 국회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 9일 국회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배리 앵글 GM인터내셔널 신임사장이 지난달 한국을 찾아 정부에 한국지엠에 대한 금전적인 지원요청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9일 기재부와 업계에 따르면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난달 중하순 배리 앵글 GM인터내셔널 신임사장과 만나 정부 협조 관련 내용을 협의했다”고 언급했다. 

앞서 지난 6일(현지시간) 메리 바라 미국 GM 최고경영자(CEO)가 컨퍼런스콜에서 한국지엠에 대해 “경영합리화와 구조조정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것이 부풀려지면서 철수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상황이었다. 

이에 금전적인 지원요청을 했다는 주장은 더욱 설득력을 얻었다. 

한국지엠은 2014년 이후 지난해까지 계속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한국지엠이 해당 기간 동안 2조5000억원 이상 순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본다. 이에 계속 철수설에 시달려왔다. 이후 GM본사가 정부에 금전적인 지원을 요청했다는 ‘설’이 퍼지면서 위기감이 확산됐다. 

하지만 기재부는 9일 오후 해명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곧바로 진화에 나섰다. 배리 앵글 GM 사장과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포괄적인 수준의 협조를 요청한 것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올해 1월 GM 인터내셔널 신임 사장 취임을 계기로 한국GM의 전반적인 경영상황과 미래발전방향을 설명하고 정부의 협조를 요청한 바 있으나 구체적인 방안을 제안한 바는 없다”며 “한미 FTA 개정협상에서 무역구제, 자동차 비관세장벽 등을 미측과 논의하고 있지만 한국GM과 같은 개별기업의 사안을 개정협상에서 논의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한국지엠 또한 의례적인 협조요청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메리 바라 CEO의 발언은 경영정상화를 위해 한국지엠, 노조와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이 부풀려진 것”이라며 “배리 앵글 사장이 정부 관계자들과 접촉한 것 또한 지난해 1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의 만남에서 나온 발언과 같은 의례적으로 이뤄진 협조요청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한국지엠은 현재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조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는 본사와도 충분히 공유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