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투자증권, 인도네시아 현지 증권사 인수계약 체결

2017년 12월 12일(화)
윤재혁 기자 dkffk3318@cstimes.com
C0A8CA3C0000015124E01F8E00058651_P2.jpeg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기자] 한국투자증권이 인도네시아 단빡(Danpac)증권사 인수를 결정하고 자카르타 현지에서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단빡증권은 1989년 설립된 비상장사로 인도네시아 금융중심인 자카르타 SCBD지역 Equity Tower에 위치해 있다. 인도네시아 114개 증권사 중 중위권 규모의 회사로 주식 및 채권 브로커리지에 강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본금 62억원의 중소형사임에도 올해 회계연도 상반기 기준 인도네시아 국채중개 순위 탑10 안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2016 회계연도 기준 ROE(자기자본이익률)는 14.9%로 최근 4년 연속 연간 30억원 내외의 영업수익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인도네시아에서 우선 한국형 HTS(홈트레이딩시스템)/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을 도입해 고객 친화적인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동시에 채권중개와 리테일 BK(주식중개) 영업 인프라 확충에 집중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양 시장에서 상위권에 진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체결식을 통해 한국투자증권은 단빡증권 지분 75%(약 400억원)를 신주 발행 후 인수한다. 내년 초 금융당국 승인 절차를 거쳐 해외 법인으로 전환해 상반기 중 직접 현지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2010년 베트남 현지 50위권이었던 중소형사를 인수해 5년만에 탑10으로 진입시킨 성공사례가 있다”면서 “금번 인도네시아 진출은 베트남에서 축적된 경험과 전략을 활용하여 조기 탑10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20년 아시아 최고 투자은행 진입이라는 중장기 과제의 한 발판으로 삼고자 한다”고 인수 의의를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