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철비’ 정우성X곽도원, ‘초터뷰’ 초딩 만나다 “아저씨들은 누구세요?”

2017년 12월 08일(금)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Screenshot 2017-12-08 at 14.44.30.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12월 극장가의 흥행 포문을 열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강철비’가 정우성-곽도원의 꿀케미는 물론 귀요미, 삼촌미까지 느낄 수 있는 ‘초터뷰’를 공개,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초등학생과의 생생한 인터뷰를 담은 ‘초터뷰’는 초등학생의 엉뚱하고 귀여운 질문에 친절하게 대답해주는 정우성과 곽도원의 모습을 재미있게 담으며 공개 이틀 만에 100만뷰를 돌파했다. 

‘강철비’(제공/제작: 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공동제공/배급: NEW)가 핵재미, 꿀케미를 예고하는 가운데 초등학생과 함께한 인터뷰 영상이 눈길을 끈다. 일명 ‘초터뷰’ 영상은 초등학생이 직접 정우성-곽도원을 인터뷰 하는 콘셉트다. 순수한 어린이의 눈으로 바라본 ‘강철비’와 정우성, 곽도원의 모습이 온라인 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영상은 여느 때처럼 연예프로그램 인터뷰를 기다리는 정우성-곽도원의 모습에서 시작된다. 이 때 한껏 멋 낸 초등학생이 등장하고 두 배우에게 야쿠르트를 건넨다. 처음엔 당황했던 정우성-곽도원은 이내 귀여운 초등학생의 질문에 집중하며 삼촌 매력을 발산하기 시작한다. 

자기 소개를 한 초등학생이 “아저씨들은 누구세요?” 라고 물어보자 곽도원은 “아저씨는 19금 영화만 해가지고…” 라며 어색한 답변을 내놓는다. 정우성, 곽도원이 순진한 표정으로 “두 아저씨 중에 누가 더 잘 생겼어?”라고 물어보자 차마 답변을 하지 못하는 어린이의 모습도 담겼다. 

영화 소개가 시작되자 ‘강철비’ 속 용어를 이해하지 못하는 초등학생 앞에서 고군분투하는 정우성-곽도원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한다. 외교안보수석을 설명하지 못하는 곽도원부터, 이를 도와주려 노력하는 정우성의 모습이 훈훈한 미소를 자아낸다. 

실제로 인터뷰 촬영장에서도 인터뷰를 맡은 초등학생을 직접 챙기며 진짜 삼촌 같은 매력을 발산한 두 배우는 ‘강철비’의 꿀케미에 이어 현실 속에서도 따뜻한 매력을 보였다. 

초터뷰 영상을 확인한 예비 관객들은 “1학년 9반 하고 싶다 진짜. 힐링이다 진심”, “정우성 겁나 스윗해ㅋ이거 영화 보고 싶엉”, “미쳤어 이렇게 귀여울 수가 없어“, “곽도원 아저찌가 제일 귀여워“, “곽블리 매력쩔어ㅋㅋ이 영화 궁금하당”라며 정우성-곽도원의 훈훈한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현재 이 영상은 공개 된지 이틀 만에 100만 뷰를 돌파, 폭발적 인기를 누리고 있다. 

‘강철비’는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하고,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긴급히 내려오면서 펼쳐지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변호인’ 양우석 감독이 선사할 탄탄한 스토리, 배우들의 열연, 강렬한 스케일에 웃음과 감동까지 다 잡은 영화 ‘강철비’는 12월 14일 개봉 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