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S전선, 美 첫 해상풍력발전단지에 해저케이블 공급

美 해저케이블 자체 생산업체 없어... 향후 미국진출 기대↑

2017년 10월 12일(목)
장건주 인턴기자 ggwazzizzu@hanmail.net
▲ 미국 해상풍력발전단지 해저케이블 설치 작업 전경./LS전선
▲ 미국 해상풍력발전단지 해저케이블 설치 작업 전경./LS전선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인턴기자] 

LS전선이 미국 최초의 해상풍력발전단지에 해저케이블을 공급했다.

LS전선은 미국 동부지역 전력망 운영사인 내셔널 그리드와 해상풍력발전 전문시행사 딥워터 윈드가 로드아일랜드 주 블록섬 앞바다에 건설한 해상풍력발전단지에 해저케이블 공급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LS전선이 공급한 케이블은 총 연장 길이 45km에 무게가 3200톤에 이른다. 강원도 동해시 해저케이블 전문공장에서 생산해 운송하는 데만 1년, 최종 설치까지 총 2년 이상이 소요됐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미국에서 해상풍력이 점차 늘고있으나 해저케이블은 생산 업체가 없어 전량을 수입한다"며 "이번 첫 해상풍력단지의 전력망 연계를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향후 미국 내 사업 참여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