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명불허전·흥행돌풍, 어떻게 ‘킹스맨2’는 대한민국을 사로 잡았나

2017년 10월 09일(월)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254698_231658_0420.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킹스맨: 골든 서클’이 명불허전의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개봉 2주차 주말, 명절 연휴 동안의 외화 핸디캡에 청불 등급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킹스맨: 골든 서클’(수입/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은 9월 최고의 흥행 외화 왕좌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어떻게 이 영화가 대한민국을 사로 잡을 수 있었는지, 그 이유를 살펴본다. 

# 고급과 B급의 만남! ‘킹스맨’이기에 가능했다!
undefined
가장 먼저 ‘킹스맨: 골든 서클’은 고급스러운 톤과 B급 감성을 컬래보레이션 해 오감을 자극한다. 

전편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주무기는 바로 B급 액션이었다. 피가 낭자하고 남자의 몸이 반으로 썰리고 머리가 터져 나가도 잔인한 느낌보다는 오락 액션으로서의 성취가 더욱 컸던 작품이다. 

여기에 고전 영화 ‘마이 페어 레이디’에서 착안한 듯 해리 하트(콜린 퍼스)가 에그시(태런 에저튼)의 재능을 알아보고 그를 스파이로 양성해 나가는 과정은 브로맨스 열풍과 성공담으로의 쾌감을 느끼게 했다. 

‘킹스맨: 골든 서클’에서는 전편이 지향하던 B급 액션에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더했다. 

에그시는 이제 에이전트 갤러해드로 완벽하게 성장했으며, 그의 여자친구는 전편의 엔딩씬을 장식한 스웨덴 공주 틸디(한나 알스트룀)다. 럭셔리한 룩에 영국 신사로서의 매너는 전편보다 훨씬 강화됐다. 

여기에 미국 문화 중에서도 가장 전통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주조 문화를 따와 ‘스테이츠맨’을 탄생 시켰다. 고급스러운 웨스턴 스타일링에 맛이 궁금해지는 각종 술들은 관객들의 마음을 훔쳤다.

# 영미 문화 차이, 게이 문화를 스스럼 없이 활용하는 유쾌한 코미디
254698_231666_0515.jpg
‘킹스맨: 골든 서클’은 영미 문화권의 편견을 활용한 장면과 콜린 퍼스를 게이로 오해하는 장면을 통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이번 편의 모티브가 영국 문화 ‘킹스맨’과 미국 문화 ‘스테이츠맨’의 만남인데 그들 각자가 서로를 오해하거나 편견을 가진 부분들을 영화 속 적재적소에 배치했다. 

위스키(페드로 파스칼)가 에그시(태런 에저튼)에게 양복쟁이들이라고 디스하는 장면이라던가, 영화 속 샴페인(제프 브리지스)이 끊임 없이 위스키에 손을 찍은 후 코에 바르는 장면들은 웃음을 유발한다. 

엘튼 존이 영국에서 가장 유명한 게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그와 해리 하트(콜린 퍼스)의 씬들은 모두가 웃음 유발 씬들이다. 

콜린 퍼스는 기존에 ‘싱글맨’에서 삶의 마지막을 앞둔 게이 역할을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맘마미아!’에서는 몰랐던 성적 정체성을 찾게 되는 역할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어, 매튜 본 감독이 이를 활용해 유쾌한 코미디로 승화 시켰다. 

국적을 막론하고, 성별과 무관하게 만들어낸 ‘킹스맨: 골든 서클’의 쿨한 코미디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 음악, 패션 모든 것이 성인들의 취향을 저격
254698_231659_0510.jpg
‘킹스맨: 골든 서클’은 음악과 패션까지 전천후로 성인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가 대한민국 남성 패션의 패러다임을 바꿨다고 할 정도의 신드롬을 일으켰다면 이번 편에서는 여기에서 나아가 캐주얼, 여성 패션, 웨스턴 스타일링에서도 발전을 이뤘다. 

영국 킹스맨들이 즐겨 입는 더블 버튼 수트, 브로그 없는 옥스퍼드 같은 클래식 스타일뿐만 아니라 무통 자켓, 레인 코트, 트레이닝 복, 데님 자켓&진, 헌터 부츠 등이 추가 됐다. 포피 역할의 줄리안 무어는 트위드 원단의 투피스와 비비드한 패션으로 카리스마를 더했다. 

이 모든 패션은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를 전담했던 아리안느 필립스의 손에 탄생했다.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럭셔리 의상 구매 앱인 미스터포터 샵에서도 이 모든 의상이 실제로 판매 되고 있다. 

음악은 입소문의 완벽한 견인 역할을 했다. 엘튼 존의 ‘Saturday Night`s Alright For Fighting’을 개사한 곡부터 존 덴버의 ‘Take Me Home, Country Roads’을 멀린의 곡으로 편곡 한 것은 신의 한수 였다. 여기에 Prince & The Revolution, Iggy Azalea, Take That 등 전편 OST에 참여했던 가수들과 새로운 가수들의 곡들이 영화를 완벽하게 장식했다.
ost.jpg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은 비밀리에 세상을 지키는 영국 스파이 조직 킹스맨이 국제적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의해 본부가 폭파당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만난 형제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과 함께 골든 서클의 계획을 막기 위한 작전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다.

역대 청불 영화 최고 속도 신기록을 연일 돌파하고 있는 올 가을 최고의 오락 액션 블록버스터 ‘킹스맨: 골든 서클’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며, IMAX, 4DX, 스크린X로도 만날 수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